헤드라인▽
“텔레그램 박사방 조 모 씨 신상공개 여부 결정”
작성 : 2020년 03월 23일(월) 10:59 가+가-
[신동아방송=이수정 기자] 경찰이 텔레그램으로 성착취 동영상을 유포한 일명 '박사방' 운영자 조 모 씨의 신상 공개 여부를 24일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오는 24일 '신상정보 공개 심의위원회'를 열기로 했다고 22일 밝혔습니다. 위원회는 경찰 내부위원 3명과 외부위원 4명, 모두 7명으로 구성됩니다.

경찰 관계자는, 만약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할 경우 얼굴과 이름 등을 어떤 방식으로 공개할지 등에 대해서도 구체적으로 논의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외부위원에는 여성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이 조 씨의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하면, 성폭력처벌에 관한 특례법 25조로 신상이 공개되는 최초 사례가 됩니다.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 모 씨의 신상을 공개해 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동의한 사람은, 190만 명을 넘었습니다.
이수정 아나운서 기사 더보기

lsj4006@naver.com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